백신여권·NFT·인증서… 블록체인 시장 폭발

‘백신 여권’부터 작품 한 편이 무려 수백억원에 낙찰돼 글로벌 경매 시장을 발칵  뒤집은 디지털 예술 작품까지 최근 화제가 된 이슈 뒤에 모두 블록체인 기술이 깔려 있다. 업계에서는 “블록체인의 ‘2차 붐’이 시작됐다”는 얘기가 나온다.

아이템버스, 이더리움 NFT 약점 보완

국내 NFT 표준 K-NFT를 람다256과 공동개발하고 있는 ‘아이템버스(itemVerse)’가 기존 이더리움 NFT가 분실, 위변조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NFT 표준인 K-NFT 필요성을 강조했다.

블록체인 기술로 유일성 부여… 디지털 작품 시장 열린다

NFT(Non-Fungible Token·대체 불가능한 토큰)이라는 기술이 등장하면서 디지털 작품의 위상이 변하고 있다. 작가가 캔버스 위에 붓과 물감으로 그림으로써 확보할 수 있는 작품의 고유성, 유일성을 디지털 작품에서도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새로 열리고 있다.